티스토리 뷰

 

 보름 정도 걸린 것 같다.

시간 보내기 좋다고 말들 하는데...

심심해서 시간을 보내려고 한 게 아니라 

시간을 내서 일부러 했다.^^

 

 

 

 어제저녁 손 뜨기를 끝내고 풀을 먹여

식탁과 책상 위에 고스란히 펴서 말렸다.

그 후로 위쪽에 헝겊을 달아 손으로 꿰매서

의자와 등받이가 분리되니 사이에 헝겊을 집어

넣으면 고정될 것 같아 나름 머리를 썼다.^^

(분리가 되지 않으면 이런 방법으로 못함)

 

 

 

 무엇보다 집이 환했으면 했는데...

마무리에 정갈하면서도 무게감을 주었다.

여름에는 땀이 나 100% 면실을 사용하였으며

자신감을 몰아 쿠션 커버도 생각 중이다.

 

 

 

  2021년 12월 27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쿠션 커버 코바늘 뜨기  (0) 2022.01.17
참치통조림 2kg  (0) 2022.01.14
첫눈이 왔다고요?  (0) 2021.12.21
소파 등받이 코바늘 뜨기  (0) 2021.12.17
나름 환경미화!  (0) 2021.12.03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4
Today
59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