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로나가 극성이라 약속을 취소했더니 

마음이 허전해서, 지금이라도 간다고 할까?

괜히 밀렸던 멸치 육수를 끓여놓고 옥수수 차에 

인삼차까지 달이며 바쁘게 아침을 보냈다.

여태 잘 견뎌왔는데 참아야지!

 

 여러 번 바꿔 타야 하니 부담이 있어 그랬는데

마루에서 부엌으로 왔다 갔다 하던 중 친구가

집으로 오겠다는 전화가 왔다. 여고를 졸업하며

헤어졌다가 졸업 3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로

간신히 다시 만난 친구다.

 

 

 

 지난가을 이후 몇 개월 만이었다.

들기름, 천혜향, 귤과자 등 아들이 만들었다는

이것을 내밀며 얼른 냉장고에 넣어야 한다고 건넸다.

언뜻 하얗게 발라 있는 모습으로는 느끼할 것 같아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나지 않았는데...

 

 순두부찌개를 곁들여 점심을 먹은 후 자주

다니는 산책길을 도란도란 걷고 와서는 성의를

봐서라도 맛을 봐야 할 것 같아서 그냥 맛보기는

솔직히 꺼려져 건조한 과자를 한 봉지 뜯었다. 

 

 한 술 뜨자 하얀 크림 밑으로 바나나가 보였다.

과자는 촉촉함에 불어 부드럽게 부서졌는데 

건조한 과자에 얹어 오물오물해보니

바닐라 향이 산뜻하게 나면서 고소했으며

바나나와 생크림으로 부드러웠고

적당히 달며 입맛을 확 끌어당겼다.

 

 창작해서 만든 요리인가?

(친구도 이름을 모르는 것 같았음)

궁금해서 찾아봤다가 어렵사리

'매그롤리아 바나나 푸딩'임을 알게 되었다.

매그롤리아란 목련, 목련꽃이라는데 크림이

목련색과 비슷하여 붙은 이름일까?

개발한 사람의 이름인가!

 

 군 복무중인 아들이 과자를 만들어 오다니...ㅎㅎ

이담에 장가 가면 재밌게 살겠다는 수다에

된장찌개 등 토속음식을 좋아하는 나에게까지

이름이 생소한 푸딩이 전해져 맛보았지 뭔가!

허전한 마음에 안절부절못하다 기동력 있는

친구가 건너와 이내 풍성한 날이 되었다.

 

 

 

 

   2022년  3월  28일  평산.

'또래아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새들 모래목욕!  (8) 2022.07.26
친구네 나들이!  (0) 2021.10.04
가을밤 2(천장호 출렁다리)  (0) 2020.10.15
동창들과 가을밤 1  (0) 2020.10.13
1박 2일 머위대 채취하기!  (0) 2020.05.3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