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시원한 여름 동치미

평산 2022. 7. 11. 13:23

 올여름에 동치미를 세 번째 담갔다.

시원한 국물을 찌개 대신 먹는 것이다.

정수기만 있으면 아주 쉽게 담글 수 있어...

김치가 어려운 주부에게 추천해 주고 싶다.

 

 

 

 준비물 : 무 한 개, 파(어떤 파래도 됨), 마늘,

             양파, 소금, 설탕, 밀가루풀 조금...

 

 1. 무를 하고 싶은 대로 썰어 소금에 절인다

    (부모님께서 입맛이 없다 하셔서

       요번에는 무를 잘게 썰었다.)

 2. 정수기 물을 알맞게 받고...

   (생수로 하거나 물을 끓여 식혀도 됨)

   묽게 풀을 쑤어(밀가루 3스푼 정도?)

   받아놓은 물에 풀어준다.

 3. 소금으로 짜지 않게 간을 본 후

   설탕을 취향대로 넣는다.

4. 무를 채에 받히고 물로 샤워 한번 내린 후

    파와 마늘, 양파를 함께 넣어준다. 

   (주머니에 파 마늘을 넣으면 말끔하지만...

    그냥 해도 시원하고 맛있다.)

 

    

    

 

  요즘 기온이면 하루가 못 가 익는다.

망에 넣었던 파를 건져내려다 몇 가닥 남겼다.

국수를 삶아 말아먹어도 되겠고,

냉면을 삶아 넣어 먹어도 되며...

고구마나 떡 먹을 때도 떠먹으면 좋다.

 

 무 한 개만 사면 집에 있는 양념으로

담글 수 있어 아주 쉽지만...

입맛을 돋우어 효과는 만점이다.

 

 부모님께서 왜 이리 많이 해왔느냐고

처음에 부담을 느끼시더니 드셔보시고는

일찍 떨어질 것 같다며 고마워하셨다.

 

 

 

 

  2022년 7월  11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자리는 못했지만...  (14) 2022.07.29
공주도 아니면서...  (6) 2022.07.24
원예교실(금전수 심기)  (0) 2022.06.30
친구집 마실...  (0) 2022.06.23
초당옥수수  (0) 2022.06.21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55,092
Today
156
Yesterday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