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가 써본 시!

보리수

평산 2012. 6. 17. 07:00

 

 

       

           팥알만한 열매도 신기한 듯 보았는데

           이렇게 큰 보리수 처음이었네

           살이 단단하지 않아

           씻을 때도 조심조심

           꼭지 들고 흐르는 물 입맞춤 정도? 

           열매만 보아도 영롱했으니 

           달린 모습 얼마나 앙증맞을까

           부처님 道 닦음 보리수...

           성문 앞 우물가 보리수...

           그럴 거라 신기하고 반가웠지만

           옛부터 먹어온 앵두 비슷 과일인 듯 

           뻘똥 뽈똥 보리똥은 별명

           도무지 얼굴과 어울리지 않았는데

           하얀 접시 올려놓자 주근깨 쏟아졌네

           새콤 쌉쌀에 시원섭섭 달콤

           먹다보니 씹히는 맛 갈수록 매력발산 

           잼이다 효소다 천식에 좋다니..

           맘속에 한그루 심어봤다지

        

 

            2012년 6월 17일 평산

 

 

 

'내가 써본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캐 살았구나!  (0) 2013.07.17
뱀딸기  (0) 2013.06.08
TAG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4
Today
59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