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친구집 마실...

평산 2022. 6. 23. 14:24

 일을 하고 있는 친구라 한 달 전에 약속을 했다.

내가 만들었던 빵이 먹고 싶다고 해서

이틀 전 콩을 불리고 조청에 졸여

밀가루와 김치 조금 옥수수 참외 몇 개 지니고 

잠실로 향했다. 오랜만에

트레비분수를 지나며... 

 

 

 

 밖으로 나와 너구리 앞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기다리다 주위를 둘러보니 바로 앞 건물의 

외관이 새삼 아름다웠다. 타일처럼 보이는데 

화려한 변신에도 균형미가 느껴져 인상 깊었다.

 

 

 

 

 꽃구경하러 간 것이기도 했다.

나보다 20cm나 키가 큰 백합의 등줄기가

튼실하게 올라가 꽃이 얼마나 순결하고 우아하던지

은은한 향기와 정성에 감동이 일었다.

 '가시밭에 한 송이 흰 백합화~~~

고요히 머리 숙여 홀로 피었네!'

 

 

 

 

 토분은 그대로 있는데 해마다 씨가 떨어져 

채송화가 핀다니 사랑스럽고 귀엽고...

 

 

 

 마루에는 호접란이 잔치를 열고 있었다.

이스트를 빠뜨리고 가 친구가 마트에 다녀오는 사이

앞에 앉아 아름답게 늘어진 황홀함을 즐겼다.

점심을 먹고 밀가루 반죽을 숙성시키는 동안 

 

 

 

 전철역 주변을 한 바퀴 돌아 탄천으로 향했다.

습했지만 걷기 좋은 날이었다. 수양버들이

너울거리는 개천 길을 2시간쯤 걷고

돌아오는데...

 

 

 

 '고라니일까?'

새끼 사슴을 닮은 듯 귀여운 동물이 

지나가 행운이었다.

 

 밀가루가 알맞게 부풀어 있어 콩을 넣고 

찜기에 완성한 후 앉을 새 없이 집으로 돌아오며

복잡해서 좀 헤맸기에 다음번에는 방법을

달리해서 돌아와야겠다 마음먹었다.

알차게 시간 보내고 왔음이다.

 

 

 

 

 2022년  6월  23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원한 여름 동치미  (0) 2022.07.11
원예교실(금전수 심기)  (0) 2022.06.30
초당옥수수  (0) 2022.06.21
관음죽 꽃  (0) 2022.06.16
죽동리 손수건  (0) 2022.06.10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4
Today
59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