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관음죽 꽃

평산 2022. 6. 16. 10:46

 

 꽃이 피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이야기 뒤에

관음죽이 죽을 수 있다는데...

작년에 이어 꽃 두 송이 피었다.

 

 

 

 가지 하나에 꽃대가 모둠으로 올라오며

옥수수 알맹이처럼 오돌토돌한 꽃이라

한 송이라고 하기에는 참 어색하였다.^^

 

 

 

 며칠 동안 구름 낀 날이 많아 예쁘게 담기

어려웠지만 관찰하는 재미가 있었다.

 

 

 

 하루는...

꽃대가 밑으로 급격히 기울어진 모습에 

좋아하는 방향으로 자라는구나!

 '너 하고 싶은 대로 해!...ㅎㅎ'

주인을 닮은 듯 뿌듯하기도 했는데...

잎이 크고 많이 달려있어 물이

부족했던 모양이었다.

 

 

 

 내 맘대로 물 주고 오후에 봤더니 

고개를 번쩍 들고 사슴뿔을 달고 있어 깜짝 놀랐다.

 '너에게 중요한 시점인데 몰랐구나!'

무지 미안하였다.^^

 

 

 

 잠결에 소원을 빌어야 되지 않나 싶어

생각해보다 잠들고 다시 잠들고 그러다...

 '이대로 편안함이 좋습니다.' 

 '욕심부리지 않겠습니다.' 하고는

골아떨어졌는데 다시 빌어도 되지만

잘했다 싶다.^^

 

 

 

 2022년  6월  16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집 마실...  (0) 2022.06.23
초당옥수수  (0) 2022.06.21
죽동리 손수건  (0) 2022.06.10
매실청, 마늘 다듬기!  (0) 2022.06.07
별안간 열무김치  (0) 2022.05.30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55,080
Today
144
Yesterday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