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름다운 날!

우연히 누린 행복

평산 2007. 4. 22. 12:31

 

길을 가다가 멋진 기와집을 발견했습니다.

줄줄이 몇 채 들어서 있는 한옥에 왠지 시선이 갔어요. 

평소에, 현대시설을 가미한 한옥집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요~

대문이 활짝~ 열려있었구요~

조그마한 미술전시회를 한다고도 했습니다.

 "설마~입장료를 받겠는지......"

 

키워보고 싶은 돌단풍이 작은 우물곁에서 반겨주더랍니다.

 '이뻐라!'

올챙이도 왔다갔다 헤엄을 치구요~~

 

 

 

 

 

미술전시회를 한다는 곳에 가니요?

매월 셋째주에는 '가야금 연주회'를 한다고 쓰여져있더라구요~

눈이 번쩍 뜨였답니다..ㅎ...

하지만, 그 때의 시간이 4시가 좀 안 되었었기 때문에 6시에 시작한다는 연주회를 볼 수 있겠냐며

아무도 없어서 썰렁한 공간에 시선을 두었네요.

가야금 뒤로 그림이 보이시지요? 

 미술에 대해서 아는 것이 없으니 그저 눈이나 호강시킨다는 생각에......

 

 

 

 

 이쁜 봄날에 아름다운 선녀들이 연주를 하고 있습니다.

주변을 돌아보던 중 우리가 가면 그나마 볼 사람이 없어서 어쩌나~~했었나봅니다.

갑자기 시간이 바뀌어 가야금 25현 연주를 들을 수 있는 행운이 왔어요~

 '아라~'라는 삼중주단~

진행하시는 분과 가야금 연주자들의 수는 듣는 관객수와 일치했었답니다.

홍보를 하시지 않으셨는지 짧은 순간에 서로 조금은 민망하기도 했지만

역시 프로의 연주자와 관객들이었음을......

우리만 보기가 얼마나 아까웠는지요~ 

전통 가야금과는 다르게, 많은 줄을 한 꺼번에 탈때에는 '하프' 소리처럼 느껴지기도 하더라구요~

 

 

첫 곡을 '뱃노래'로 시작하였답니다.

벌써 어깨가 들썩여지며 가락에 몸을 맡겨봅니다.

 "아~~"

 "행복하여라~......."

사는 기쁨이 물씬 몰려왔습니다.

 '어찌하여 이런 행운을 누리고 있단 말인가~'

 '이 시간에 어인 일로...ㅎㅎㅎ...'

눈을 지긋이 감아보기도 하며,

많은 물고기를 낚는 어부가 되어 그물을 끌어올리며 신이나서는?

곱게 넘실대는 파도와

굽이치는 작은 배가 하나 가 되어 '어기~여~차~'.....장단에 맞추었네요~

가득채운 물고기로 부자가되어 이 세상 아무도 부럽지 않은......

 

 

캐나다의 앙드레가뇽이 작곡했다는 '어느 피아니스트의 비상'도 좋았었구요~

일본의 유명한 작곡가가 만든 '로망스'도 ........

우리가락 '울산아가씨~' 역시 멋졌습니다.

문득 일어나서, 한 복을 입고는 '빙글빙글' 샤르르르......돌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요? 진행을 맡으셨던 분이 직접 편곡을 하셔서 가야금 소리로 들려주셨던 분이셨습니다.

이런 영광까지요~

 

 

아직도 입이 다물어지질 않습니다.

가슴속의 한 점에서 시작이 된 감동이 아직도 출렁이고 있답니다.

주위에서 어쩌다가 눈에 띄여 누린 작은 행복이

한 주일을 지탱하는 충분한 에너지가 될 것이어요~

 

 

 

 

 

 

2007년    4월     22일     평산.

'아름다운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靑山은 平山에게~  (0) 2009.08.09
복도 많지...  (0) 2009.06.02
그리워 여고에~  (0) 2009.05.30
평산가 (平山歌)  (0) 2009.03.16
내 사랑 한강  (0) 2006.08.04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