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약용식물원에 예쁜 식물들이 많았다.

아직 나오지 않은 싹도 있었는데...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었다.

몇 가지 올려본다.

 

 

 

 앉은부채와 낭랑한 자태의 금낭화다.

앉은부채는 꽃이 먼저 핀다는데 언뜻 보이지 않았지만

뿌리 쪽으로 있었는지 확인해 볼 것을 아쉬웠다.

 

 

 

 여우오줌과 산마늘!

여우오줌풀(?)을 산책길에서 만났는데 그냥 풀

같지는 않고 부드러운 모습에 꽃이 필 것 같아

데려다 키워볼까 했는데 이곳에서 여우오줌이라

쓰여있어 무척 반가웠다.

 

 

 

 비짜루와 동의나물이다.

비짜루는 아스파라거스와 비슷했고 

동의나물은 피나물과 구별이 어려웠는데 감이 왔다.

쭈그리고 식물들 살피는 것도 재밌다.

 

 

 

 냉초와 박새란 팻말과 가까웠으나

찾아보니 냉초는 아니었고 도라지가 아닐까 싶다.

박새의 잎 무늬가 산뜻하니 매력적이다.

 

 

 

  양지꽃과 범꼬리!

흔하게 보이는 양지꽃도 약용식물인가?

잎은 나물로 먹기도 하며 지혈효과가 있단다.

꽃이 아름다운 범꼬리였으며 해독, 해열에 좋단다.

 

 

 

 아하~~~

땅에서 힘차게 올라오는 고비의 모습이다.

고비는 고사리보다 약한 식물일 줄 알았는데

굵고 튼튼하게 올라와 보면서 주먹이 쥐어졌다.

신비스럽고 멋있었다.^^

 

 

 

 대극과 짚신나물이다.

대극은 독이 있어 나물로 위험하며...

서양의 한 왕이 독살의 위험에서 짚신나물을 먹고

살아나 마법의 풀로 불리기도 한단다.

 

 

 

 약용식물원의 모습이다.

할머니 두 분이서 열심히 살피고 담으셨다.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시며 꽃에 뒤지지 않는 

아름다운 모습이셨다. 나 또한 싹을 피우는 나무들,

예쁜 꽃들에 기운이 충만해져서 돌아왔다.

 

 

 

 

  2022년 4월  13일  평산.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장산(天藏山) 하늘길!  (0) 2022.04.18
구영릉석물과 수표(水標)  (0) 2022.04.16
홍릉수목원 약용식물원에서  (0) 2022.04.13
국립산림과학원(홍릉수목원)  (0) 2022.04.11
산을 내려오며...  (0) 2022.04.08
인수봉 앞에 앉았다.  (0) 2022.04.06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647,956
Today
23
Yesterday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