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몇 년 전 홍릉수목원 산책길에 실망해서

뒷산이 더 좋다고 한동안 가지 않았는데

봄이라 새로운 곳에 가볼 겸 다시 향했더니,

교통이 좋았고 나무와 꽃들이 난리가 나 마음이

저절로 환해져서 감사하는 마음이었다.^^

 

 

 

 범위도 넓어져 새로 난 길들이 보였으며

이름표가 잘 되어 있어서 갑갑함이 없었다.

주말에만 문을 열었었는데 평일에도 갈 수 있게

바뀌어 종종 가보자고 마음먹어본다.

 

 

 

 

 처음 대한 식물은 뿔남천이었다.

잎이 호랑나무가시와 비슷하였다.

 

 

 

 

 그리고 히어리... ㅎㅎ

흔하지 않다 생각하는데 언제 피는지 몰랐으나

노란빛이 귀걸이처럼 달려있었다.

 

 

 

 

 선명하게 보였으면 좋았을 것을...

신기해서 자꾸 바라보았다.

 

 

 

 

 지는 홍매화도 볼만하였고...

 

 

 

 

 벚꽃을 빼놓을 수 있을까!

왕벚꽃이 북슬북슬 사람들을 불러 모았다.

나무 앞에는 줄 서고 있어서 멀리 서나 담았다.

 

 

 

 

 앞에는 진달래 뒤에는 벚꽃이 빛났던 곳으로 

뒤쪽으로 돌아와 햇빛 듬뿍 받는 꽃과 마주했다.

 

 

 

 

 빠뜨린 골목이 없나 본관을 중심으로

반으로 나누어 기웃기웃 움직여주었다.

 

 

 

 

 벚꽃은 황매화로 이어지고...

 

 

 

 

 나비처럼 너울너울 춤추는 자목련에...

 

 

 

 

 눈앞이 화려했다가 산 쪽으로 접어들자...

고종이 왔을 때 마신 샘물이라는 어정을 만났다.

주변에 명성황후가 묻혔던 터가 있으며 고종이

승하한 후 남양주 홍릉으로 남편을 따라 옮겨갔다.

 

 

 

 

 터가 있었던 주변에는 오래된 소나무가 많았고...

 

 

 

 

수목원에서 하는 여러 실험들이 눈에 들어왔다.

그중 하나로 나무를 타고 내려오는 물의 양과

흙 속으로 스며든 물의 양을 측정하는 모습이었다.

 

 

 

 

 다른 길로 접어들었다가 유난히 잎이 푸르러

혹시나 하고 내려왔더니 반가운 귀룽나무였다.

늘어진 가지에 하얀 꽃이 멋스러운데 아직 일렀다.

 

 

 

 

 나무 주변에는 뿌리에서 나온 싹으로 

번식을 하는지 잔가지가 많이 나와있었다.

 

 

 

 

 산에는 꽃이 적고 새잎 나오기 한창이었다.

천장산 자락에 있는 수목원이 예전보다

넓어진 지역으로 거의 산 정상쯤 되었다.

 

 

 

 

 딱총나무가 곳곳에서 보였다.

씨앗을 총알로 사용하는 전통놀이가 있단다.

잎은 나물로 먹으며 뼈가 부러졌을 때 사용하기도

해서 접골목이라고도 불렸다.

 

 

 

 

 산에서 반대편으로 내려왔다.

향기가 좋은 쥐똥나무도 이렇게 클 수 있구나!

회양목처럼 정원 둘레에서 가지치기한 모습만

보다 자유롭게 큰 나무에 놀랐다.

 

 

 

 

 의지하지만 덩굴식물도 사랑스럽고...

 

 

 

 

 복자기와 껍질이 비슷했던 산사나무!

 

 

 

 

 봄의 상징인 수양버들도 있었다.

연둣빛 꽃에 귀밑머리 늘어뜨린 수양버들이 

개인적으로 봄에 좋아하는 나무다!^^

 

 

 

 

 이런저런 묘목 키우는 곳도 넓었으며...

 

 

 

 

 넓게 돌아 약용식물 있는 곳에 도착하였다.

그렇게 붐비지 않고 적당해서 분위기 좋았으며,

식물들 구경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근사하게 지어진 쉬는 장소가 눈에

들어왔지만 약용식물을 끝으로 길 건너

세종대왕기념관에 가보았다.

 

 

 

 

 2022년  4월  11일   평산.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영릉석물과 수표(水標)  (0) 2022.04.16
홍릉수목원 약용식물원에서  (0) 2022.04.13
산을 내려오며...  (0) 2022.04.08
인수봉 앞에 앉았다.  (0) 2022.04.06
남산산책길~ 명동역  (0) 2022.04.0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