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고구마말랭이

평산 2022. 8. 16. 12:45

입맛도 변하는 것을 느낀다.

영양이 많다는 고구마를 점심이나 간식으로 좋아

항상 옆에 두고 먹었는데 요번에는 

이른 봄에 산 것을 다 못 먹었더니 

새로운 수확철이 다가와 그런가 

싹이 무성하게 나서 여러 번 제거해 주었다.

 

 

자리를 차지하며 싹은 잘라도 계속 나와서

모조리 삶아 개운하게 말려보기로 했다.

말랭이가 값이 나가는 것을 보면 좋은 방법 같은데 

이제서 그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그런데 삶은 날부터 날이 흐리기 시작하더니 

2차 장마가 시작되어 괜한 일 저질렀구나 싶었다.

 '건조기도 없는데 어떻게 말리나!'^^

 

 

 

선풍기를 틀어주다가

오며 가며 부채도 부쳐주고 

창가 바람을 이용했다가

밤에 에어컨 틀 때는 밑에 놔주기도 하였다.

 

어느 정도 말라서 소쿠리 하나로

통일하게 되자, 야호~~~~~ ^^

상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달콤함에 쫀득쫀득

알맞게 말랐을 때 냉동고에 넣었다.

잊지 말고 심심할 때

몇 개씩 꺼내 먹어야겠다.

 

 

 

2022년  8월  16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용비누 만들기 체험  (12) 2022.09.09
아보카도가 쑥쑥!  (9) 2022.08.26
억수  (8) 2022.08.10
바짓단 줄이기!  (15) 2022.08.02
콩나물 기르기(4일 완성)  (16) 2022.07.3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