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모감주열매 목걸이

평산 2022. 9. 27. 19:03

 

 모감주 열매는 염주나 목걸이가 될 수

있다고 해서 몇 년 전 만들어놓은 게 있었다.

가장 질긴 실을 생각한 것이 치실이어서...ㅎㅎ

치실로 묶어만 놓고 활용도가 없었는데...

 

 

 그동안 열매가 더 마르긴 했어도 봐줄 만해서 

며칠 전 주얼리 공방을 지나며 재료상을 만나

어떻게 마무리를 해야 할지 여쭈었더니...

그분들도 금속이나 보석만 접했지 이런 자연적인

보석(?)은 처음이고 소량이라 선뜻 재료를 

권하지 못해서 낚싯줄만 사 갖고 왔다.

 

 

 치실로 꿰맨 열매를 하나씩 빼서 낚싯줄로 

엮었는데 애초에 바늘이 들어간 구멍은 크고

바늘이 나온 곳은 거의 흔적이 없어 한 알씩 바늘로

낚싯줄이 들어갈 수 있게 통로를 만들어야만 했다 

이 게 뭐라고 하면서 눈이 엄청 피로했지만... ㅎㅎ

끝을 보고자 쓸모 없어진 알맹이 몇 개 버리고 

 

 

 두 줄 목걸이와 한 줄 목걸이를 완성하였다.

원래 잠그는 장치를 원했지만 무리다 생각되어 

목으로 자유롭게 넣어도 되는 길이로 만들어서

낚싯줄만으로 매듭을 했는데 하얀 블라우스에 

걸어도 될 만큼 말끔하게 되어 마음에 든다.

 

 알맹이의 크기가 다르고 가벼우며

열매가 꼬투리에 매달려 있던 곳은 흔적이

남아 자연스런 변화에 귀엽기까지 하다.

참고로 바늘로 열매를 꿰려면 딱딱하게

익기 전인 9월 초쯤에 채집해야 한다.^^

 

 

 

 

  2022년 9월  27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뒷동산 팥배나무 군락지  (8) 2022.11.21
[대학로] 서울문화재단 스테이지 11  (6) 2022.10.10
우진이라는 아이!  (18) 2022.08.29
가죽공예(작은 백 만들기!)  (10) 2022.08.18
붉나무  (18) 2022.08.05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3
Today
58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