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우진이라는 아이!

평산 2022. 8. 29. 00:07

 이따금 이름이 뭐였는지 생각하다...

며칠 전 우진이라는 이름이 떠올려졌다.

오래전 일이라 가물거리지만 맞을 듯싶다.

 

 

 공부방을 하면서 연필을 한 아름 깎아놓고

지낸 시절이 있었다. 필통이 가지런한 아이는

드물어 부러진 채로 오면 깎아주었고,

춥고 더운 날에는 돌려보내기가 뭐해 빌려주었다.

특별할 것도 없는 날은 집으로 돌려보내기도 했다.

성의 없이 공부하러 온 것이며... 

이것도 나름 공부라 생각했다.

 

 하루는 우진이가 연필을 가져오지 않아 

집에 다녀오너라 했더니 돌아오자마자 하얀 봉투를

내밀었다. 이 시간 이후로 오지 않겠다는 뜻이고

내 마음과는 달리 화가 나셨던 것이다.

 

 당황스러웠지만 아이들이 둘러앉아 공부를 

하던 중이라 뜻을 전할 새도 없이 헤어졌는데,

끝나고 나서라도 전화로 풀었으면 좋았겠지만

대화는 필요 없다는 식으로 마음을 보인 아이 엄마에게

나 또한 서운함이 있어 내키질 않았다. 

 

 그로부터 몇 년이 흘렀을까 

어느 겨울에 헬스장을 끊어 며칠 째 다니던 중

어떤 아주머니가 다가와 누구 아니냐고 묻더니,

대답을 듣자 별다른 이야기 없이 표정 없는 얼굴로 

돌아섰는데, 마음속에 이 일이 남아 있었나

그 아이가 언뜻 떠올려졌다.

 

 

 "우진 어머니, 공부할 시간에 집으로 돌려보내서

당시에 서운하셨나 봅니다. 아이가 미워서

그런 것이 아니라 공부의 한 부분이라 여겼습니다. 

오해가 있으셨으면 푸십시오. 저 또한 이 글을

올리며 불편했던 마음 내려놓겠습니다."

 

 지금쯤 스무 살이 넘어 성인이 됐을 듯한데  

혹시 이 글을 읽어볼 수 있을까 상상해보며

열정을 가진 멋진 청년으로 지내길 바라본다.^^

 

 

 

 

    2022년 8월  29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학로] 서울문화재단 스테이지 11  (6) 2022.10.10
모감주열매 목걸이  (18) 2022.09.27
가죽공예(작은 백 만들기!)  (10) 2022.08.18
붉나무  (18) 2022.08.05
콩나물 시루!  (6) 2022.07.2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