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붓글씨, 그림

입춘첩 지어보기.

평산 2023. 2. 4. 12:23

 2023년 입춘 시각이 오전 11시 42분 33초라 한다.

졸필이지만 해마다 입춘첩을 써본다.

우리 집에 붙일 것이니 부담 없이 해보는 것이다.

 

 입춘첩이라고 나온 문구가 몇 개 있어서

해마다 돌아가며 써보곤 했는데 네가 한번 지어보라는

친구의 말에 멋진 이야기지만 할 수 있을까?

 

 漢詩를 지을 때는 어떤 순서로 글자를 놓아야 하는지

궁금했으나 검색해 봐도 알 길이 없었다.

다만 형식면에서는 四聲이 중요하다고 한다.

사성이란 중국어의 성조(聲調)로 성조가 고르게 분포되어야 

음절의 고저와 장단에 따라 흐름이 생기고 리듬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사성을 모르니 한글이 나오기 전 

우리나라에서는 쓰려고 하는 내용에 차례대로 한자를

늘어놓았단 소리에, 모르니까 용감해서 지어보았다.

 

 

 나만의 입춘축(立春祝)이 만들어진 것이다.

평소에 우러러보는 해와 달이고 

수없이 말 걸어보고...

내 마음을 숨김없이 들려주는 존재라 

어떤 점을 닮고 싶은지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다.

 

 일여유유(日如裕流): 날일, 같을여, 넉넉할유, 흐를유

(해는 누추한 곳이든 아름다운 곳이든 가리지 않고

빛을 골고루 주는 넉넉함을 닮고 싶어서..

'해처럼 넉넉하게 풍요롭게 흐르라!')

 

 월여온유(月如溫柔): 달월, 같을여, 따뜻할온, 부드러울유

(감정 변화 없이 은은한 모습의 달을 보며 내 마음을  

부드럽고 따스하게 다스리고 싶어 선택하였다.)

 

 

 

 2023년  2월  4일  평산.

'붓글씨,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춘(立春)이런가!  (22) 2024.02.05
입춘첩  (0) 2022.02.02
'나'를 나타내는 漢字  (0) 2021.03.04
독립선언서(獨立宣言書) 전문 붓글씨 써보기!  (0) 2020.07.09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원문 써보기!  (0) 2020.01.08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