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너와 나의 차이

평산 2011. 8. 22. 18:15

 

 

           무엇이 자꾸만 날아다닌다.

                         아주 조그마한 하루살이 같은 것인데 초파리보다는 검은 빛을 띠는......

                                                책상 위를 왔다 갔다

                                         가끔은 팔위로 기어오르기도 하고......

                             급기야는 눈앞에서 빙빙 돌아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괴롭힌다.

                                              다시 오면 내리쳐서 잡아야지!

 

                                                 그런데 조금 잠잠......

                                              두 마리가 되어 나타났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친구인 모양이네?

                                    그래, 너희들끼리 놀아 귀찮게 하지 말고......

                   

                                                      어쭈???

                                    잠깐 사이에 사랑을 나누는 모양새가 되어...

                      뚜렷한 2배의 검은 참깨가 얼마나 부드럽게 날아다니며 뽐내던지!

                                      '우린 누가 봐도 이렇게 용감해요~~~~' 

                                 업고 다니며 가끔은 벽에다 부딪히기도 하고

                          몽롱~해졌는지 머리를 수그리고 가만히 앉아 있기도 하고...

                           

                                          한 마리 두 마리도 귀찮은데......

                                   머지않아 씨앗을 겁나게 퍼뜨리겠구나?

                                                      에잇!!

                    날도 더운데 보란 듯이 꼭 붙어 앉았길 레 즉시 테이프로 처단을 했다.

                                    둘은 한 순간에 그렇게 갔던 것이었다.

 

                                                 그냥 놔두지~~

                                         사랑을 나누는 모양인데......

                                 밥 먹을 땐 강아지도 안 건드린다잖아.

             더군다나 얼마 못사는 하루살이로 태어나서 중요한 시점에 죽음을 당해야 한다니

                                 진심으로 안됐다며 낭군이 시무룩한 표정을 짓네?

                                     ......................................... 

                                         내가 잘못했나? 긁적긁적....

                        

                    

 

 

 

                                          2011년 8월 22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숙제를 내고...풀고...  (0) 2011.12.11
마중...  (0) 2011.10.06
바리스타 교육 중?  (0) 2011.08.09
바람, 봄바람!  (0) 2011.04.11
다정히 대해주는 남자에 대한 소견  (0) 2011.04.0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