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식구들 모임이 있었는데...

이런 저런 이야기 끝에 나에게 화살이 돌아왔다.

기대했던 정치가 어째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무엇이 어떻다느니......^^

 

 집에서 가만히 있는 나야 아는 분들에게서나... 

간혹... 그네 닮았다는 소릴 듣지만,

학교 다니는 동생은 여러 사람에게서 듣는단다.

 "우리 언니가 더 많이 닮았어요!"

 

 닮았는지 잘 모르겠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많이 닮았다는 사람들도 있고...

이야기를 듣고 보니 정말 그렇다는 사람도 있고...

 "혹시, 누구 닮았다는 소리 안 들어요?"

 

 

 

 

 어쩌다 길을 걸을 때 앞에서 걸어오던 사람이.....

갑자기 눈을 크게 뜨는 경우도 보았다.

 '어떻게 이 사람이 여기에 나타났을까?'

 '몰래 서민들 시찰 나왔나?'

 

* 머리를 뒤로 올리고 다녀봐라!

 * 체격도 비슷할 것 같다.

 * 방송에 나가봐라!

 * 말하는 것도 비슷하니 연구를 해봐라!

 * 공주 수첩은 꼭 갖고 다니라는 둥......ㅎㅎ

 

 하물며, 곧 연락이 올 것이니 기다려보란다.

기다리긴, 사진을 청와대로 보내보자!

다른 나라에서는 대통령과 얼굴 비슷한 사람 3~4명 정도를 일부러 뽑아?

외국에 갈 때도 대동하고 다닌다며...

 

 "행여나 소식 오면 알바 해야겠네요?..ㅎㅎㅎ..."

 "알바 수준이 아닐 겁니다. 

극진한 대접에다가 서운치 않게 받을 걸요?"

 "그 때는 모른척하시기 없기 입니다?"

 호호호~~~♪

 하하하~~~♬

 

 그런데.....?

갑자기 낭군이 진지하게 한마디 했다.

 "요즘 북한이 심상치 않은데...

일순위로 목표물(target)이 될 수도 있습니다."

순간, 분위기가 썰렁~~~ㅎㅎㅎ

 

 "우와~~~~~역시 누구누구가 최고로구나!"

오래도록 함께하고 싶으니 그런 것이지.

속으로 기분이 겁나게 좋았다.

 

 

 

 

 2013년   4월   9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최우수 진돗개 선발대회  (0) 2013.04.23
1년 자란 인삼(苗蔘) 무침  (0) 2013.04.13
어머니와 수도꼭지  (0) 2013.03.24
나물로 변하려던 앵초...  (0) 2013.03.08
그 후 선생님 사랑은 어찌됐을까!  (0) 2013.03.03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