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씨앗을 뿌린 후 1년 자란 人蔘이 묘삼이라네요.

苗木(묘목)과 비슷한 의미겠지요?

영양분이 많은 흙으로 옮겨 심을 어린 蔘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웃집에 마실갔더니 봄이 왔다고 잘생긴 苗蔘(묘삼)은 골라서 모조리 밭에 심으시고...

남은 苗蔘이 있다하십니다?

남은 것들은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혼잣말을 하시는데...

다른 사람들은 그림의 떡이라 여겼을지 날씨가 춥다는 둥 어만 대답들을 하길레.....

"나눠 먹어요~~~~~."

저도 모르게 서슴지 않고 말이 나왔습니다.

 

 장난기도 있었지만......

보는 순간 입맛이 다셔지며 무침을 해서 맛나게 먹고 싶었습니다.

1년 근이라 작아도 어릴 적부터 친숙한 人蔘香氣가 마구 전해져 왔거든요.

 

 와아~~~나물처럼 연하겠네?

아직은 향기도 여리겠고...

人蔘이니 영양도 몸보신도 당연히 될 테지.

도시락반찬으로 챙겨도 화려하며 別味일 것이란 생각이 스쳤습니다.

 

 

              1년 자란 인삼 (묘삼) 무침

 

 

 말 꺼내고 미안하지 않게 얼른주시겠다 대답해주셔서 기뻤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초고추장에 무침을 하는 것처럼 새콤달콤하면 된다니 무엇이 어렵겠습니까?

아주 작게 썰어서 파 조금 넣었고요, 마늘, 고춧가루, 고추장, 올리고당, 식초, 참깨 넣고서 조물조물......

 "맛있어 보이나요?"

 

 먹어본 느낌은요,

한젓가락에도 알찼다고 할까요?

고기만 먹으면 속이 조화가 안된 듯하고 채소만 먹어도 이따금 허~~함이 남는데....

묘삼무침은 목으로 넘어가면서 모자른 무엇이 전혀 없다고 말하는 듯했습니다.

씹히는 질감도 사과처럼 '아삭'은 아니지만 걸맞는 느낌?

묘삼을 대하며 떠올렸던 것들이 다 맞아떨어졌습니다.

연하고...향기도 있으면서...소화도 잘 되었고요.

옆집에 사시면 한 접시 드리고 싶습니다.....^^*

 

 

 

 

2013년   4월  13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처음으로...  (0) 2013.04.26
한국 최우수 진돗개 선발대회  (0) 2013.04.23
나도 어떨 때는 대통령...  (0) 2013.04.09
어머니와 수도꼭지  (0) 2013.03.24
나물로 변하려던 앵초...  (0) 2013.03.08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