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 좋다고 달라붙는 햇볕 되도록이면 흡수하자 !'

'시야를 가리는 것도 답답하다.' 

평소에 모자를 즐기지 않는 이유입니다.

머리모양도 통통하지 않아 한 움큼 머리를 묶고서 고정시켜야 모자가 헐겁지 않은 형편이고요.

하늘이 벗어져 쨍쨍인 여름날~

산에 갈 때나 잠깐 쓰는 정도이니......

겨울날 털모자 쓰고서 다니는 모습을 어머니께서 한 번도 보셨을 리가 없으십니다.

 

 그런 제가......

겨울이 다 지나고....

꽃샘추위가 왔다고

예전에 선물 받았던 털모자를 푹~~뒤집어쓰고서 밤중에 어머님을 찾아뵈니......

 

 "너 모자도 쓰니? 처음 보는구나!"

 "이거 한번 써봐라!"

 

    

 

 

 예쁘지요?

어머님은 손으로 하시는 것은 무엇이든 잘 하십니다.

시집올 때 제 두루마기도 손수 만들어 주셨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연세가 있으시고 눈도 침침하실 텐데 모자를 뜨시다니요?

더군다나 무늬까지 세련되게 넣으시며......?

저야 코 줄여가는 부분만 배우면 할 수 있겠지만 당장은 이런 실력이 못되옵니다.

 

 새롭게 실을 사 오셔서 뜨신 것이 아니라 하십니다.

아마도 손을 움직이실겸 치매 예방으로 뜨시기 시작하셨나봅니다.

누굴 주시려는 생각은 못하신 듯했어요, 하셨어도 저 밖에 쓸 사람은 없을 걸요?

집에 와서 자세히 살펴보니 같은 노랑으로 보이지만 모자를 접은 곳까지는 실이 달랐습니다.

위쪽으로 갈수록 광택이 있는 실이었다지요?

자꾸만 위로 접으라 하신 까닭을 알겠사와요...^^*

 

 

 

 

 머리에 찰싹~ 달라붙는 모자가 아니라서 더욱 기뻤습니다.

물론 밑 부분은 그러하지만요?

위쪽에 나사모양을 만들어주셔서 조금 붕붕~~떠주니 귀여움도 느껴지고,

머리모양이 그대로 드러나지 않아 마구 쓰고 다녀도 부담이 없을 듯합니다.

겨울이 다 갔으니 돌아오는 계절에 쓰고 다녀야겠어요.

확실히 눈은 침침하셨던지 실 사이사이에 분홍빛 까만빛 실들이 끼어있더라고요,

세탁을 하고 먼지들도 다 빼니 그야말로 오직 하나뿐인 '명품모자'가 되었습니다.

 

 "모자 방울은 안 달아요?"

 "애들같이 달면 좀 그렇지...ㅎㅎ..."

머리에 써보니 얼굴이 보름달처럼 환~~~해지고 마음에 쏙 듭니다.

 

 

 

 

2012년   3월   17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까운 혼자만의 숲속여행..  (0) 2012.05.14
영화 '언터처블'...  (0) 2012.03.31
겁은 많아서 ...  (0) 2012.02.29
약밥 만들며 밤 까다가 극기훈련을...  (0) 2012.02.15
집 앞에 이런 곳이 생겼어요.  (0) 2012.02.10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