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산길을 걷다가

                                      아랫배 불러옴 느꼈네

                                      춥다고 茶 마시고 마셨더니만......

                                      혹여, 집 닿을 때까지 별일 있을라고?

                               걸음을 빨리하자

 

                                    

                                                 아하~

            아무래도 이러다가 별일이 벌어지겠는 걸?

            걷고 싶은 마음은 붕붕 내닫는데

            몸속엔 봄비가 내리고 흘러 옹기에 쪼르르 모여져갔네

 

             어떤 풀들이 나왔나 두리번거리던 눈빛이...

            아무도 보이지 않을 곳 어드메냐

            여기다싶으면 어떤 이 불쑥 나타나고

            저기다 싶으면 뒤에서 부시럭~

            

              옳지!

            이제 저곳이어야만 해!

            나무더미 방패삼아 쭈그리고 누가 보일까봐

           내가 눈 질끈 감아보는데...

            괜찮다 마음 편히 가져라


             소나무 사이 따스한 햇살 어깨에 내려앉으며 귓속말 

            으음......

            피어오르는 아지랑이만큼 땅에선 쉼 없이 안으로 품을 수 있다하니 

            낮술에 취한 듯 시원해지며 몽롱~~~

            잔솔잎 푹신푹신 쌓인 그곳 고마움 잊을 수 없네

 

 

 

 

 

                2012년  3월  27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쩌다가 태능선수촌...  (0) 2012.08.05
바오밥나무에게...  (0) 2012.04.11
  (0) 2012.02.20
글짓기를 싫어하던 나......  (0) 2012.01.01
떠나자 했었지!  (0) 2011.12.24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