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학생들은 대부분 어학을 잘하던데 난 그렇질 못했다.

         국어도...영어도....

    영어는 특히나 아무런 기초를 알지 못하고 중학교에 들어가서 얼마나 헤맸던지....

      왜 그렇게 발음을 하는지, 무조건 단어 외우기도 힘들었고......

         느닷없이 영어를 배우는 이유가 뭘까? 답답함에...... 

 어쩌다가 고전 해석이 이해가 되면 재미가 나기도 했지만

    일단 문제풀이에 들어가보면 내 답이 분명 맞을 텐데도 정답이란 잘도 헤엄치며 비켜지나갔다.

       학교 다닐 때 백일장에서 상을 타본 기억조차 흐릿흐릿 검은 구름에....

   도무지 무엇을 어떻게 써서 완성할지 상상도 생각도 해보질 않고 억지로 밀려서 냈던 기억뿐이다.   

 그러니 어떤 공부를 해보고 싶은가 결정짓는 순간이 왔을 때 어학부분은 무조건 빼놓는 것이 당연했다.

       문과였지만 경영이나 법공부도 관심이 없어서 사회계열을 엿보았다.

 

                                     그러던 내가 시간이 흐르며 문득 달라짐을 느끼게 된다

                           나무나 꽃등 식생이나 흙에 관한 궁금증은 여전하지만 '문예창작'에 대한 관심이 그것이다.                                     

                             지금이라면 문학을 전공하거나 문예창작을 공부한다 해도 재미가 쏠쏠할 듯 싶다.  

                          그동안 모아졌을 자그마한 배경지식에 살아온 경험이 녹아 이해력도 자랐을 것이고....

                               줄거리의 숨겨진 부분도 찾아 그려보며 글쓰기를 체계적으로 배워보고도 싶겠다.

                         책읽기야 즐거움에...무엇을 쌓기 위함은 물론...글쓰기에 커다란 도움이 될 테니 죽을 때까지 해야 할 것이고......

 

 

                              2011년 마지막 날에 신문을 넘기며 '신춘문예'의 章이 눈에 쫘악 흡수 되듯 들어왔다.

                       이런 곳에 글을 올린다는 것은 동떨어진 남의 일이라서 멀리서나마 초근히 읽어보려는 마음을 가져보는데......

                    중편소설이나 희곡을 쓰신 분은 여전히 학교와 작가 밑에서 공부하는 사람이었으니 배워야만 할 수 있는 영역인가? 했다가  

                            童詩나 童話를 읽어보고는 해볼만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어인일 일지......

 

 

                          며칠 전 문학사에서 글을 모집한다고 하기에 신중하게 생각하지 않고 보냈던 것이 떠올려진다.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끄적임을 몇 개 보내고 나서야 문예지나 등단에 대한 글을 찾아 읽어보게 되었는데.....

                               준비 되지 않은 곳에서 신인들을 뽑아 현수막 하나 걸고 사진을 찍는다고도 하고,

                 등단비다 책값이다 하여 운영비를 조달하기 위한 편법으로 마구 뽑는다는 내용을 대하니 금새 작아지는 날 느꼈었다.

                      물론 글을 쓰는 사람의 소양(素養)이나 역량(力量)이 가장 문제가 될 것이다. 특히나 수필 부분은 심하다고 하니.....

                        발행되는 책에 실린다하여 당선소감이나 사진은 보내겠다 했지만 여전히 이러저러 궁금증은 남았음이다.

                              너무나 빠른 결과 소식에 기쁨보다는 어안이 벙벙했다고 함이 솔직한 심정이겠으나......

                   우물에서 한번 발 돋음을 했다고 여겨보며 어릴 적 글짓기를 싫어했던 내가 관심을 두었다는 사실이 얼마인가!

                             여전히 서툴지만 두려움 없이 소박하게 일기를 엮는다는 마음으로 돌아가 보자!!

 

                                                                               

                  

 

                                             2012년     1월     1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에서 옹기에 물이 차 ...  (0) 2012.03.27
  (0) 2012.02.20
떠나자 했었지!  (0) 2011.12.24
혼자 숙제를 내고...풀고...  (0) 2011.12.11
마중...  (0) 2011.10.06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