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무릇' 일까요?...

평산 2012. 8. 11. 07:30

 

 

 

 

  

 '무릇'인가봅니다.

제주 한라산기슭의 자그마한 오름에 올랐을 때 오목한 분화구로 내려가는 길목에 피어있던 가냘픈 꽃!

당시에 집에 와서 찾아보았는데요, 그 후론 다시 잊었습니다.

   

 서당에 다녀오며 송이송이 땀방울에......

산을 넘어 쉼 없이 걸었는데도 목 뒤로 따끔해서 손을 뻗으니 무슨 벌레였는지 붉은 피가 '툭'!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움직이고 있는데 침을 뽑았을까요? 

아니면 平山의 페로몬향기에 굴복하여 이끌렸을까요?

긁적긁적...ㅎㅎㅎ

한 군데 물린 것이 아닌가봅니다.

아~~

괴롭고 싶구나!

  

 그럴 즈음....

초록들만 무성한 뒷산에서 집 쪽으로 내려오며 꽃을 발견했습니다.

연약한 분홍빛에 무슨 꽃일까? 참 예쁘기도 하지...꽃들이 귀한 철에 피어나 더욱 반갑구나!

위로해주기 위해 나타난 요정들 같았다지요?

아름다워서 한참을 들여다보았습니다.

 

 설거지를 하다 언뜻 지나가는 그 이름 '무릇',

잠재되어 있던 기억에 혹시~~? 찾아보았는데 여러모로 맞는 듯합니다.

아~~~

그야말로 물려서 피 터지고 얻은 즐거움이었습니다.

 

 

 

 

 

 2012년  8월  11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서운 질투심  (0) 2012.09.01
깻잎 200장  (0) 2012.08.17
무얼 먹었나!  (0) 2012.07.31
요정(料亭)이라니요?  (0) 2012.06.22
꿀단지  (0) 2012.05.24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