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추 사러 갔다 들어오는데 난간에 산국가지가 걸쳐있었다.

땅바닥에 누워 꽃이 피어있으니 누군가가 보라고 일부러 얹어놓은 듯하였다.

현관문을 들어오며 문만 열 생각했지 난간 너머 컴컴한 곳에 뻗어있는 국화를 전혀 잊고 있었다.

 "이렇게 피었었구나!"




 첫해에는 꽃이 필 무렵 단순한 풀인 줄 알고 아저씨가 대부분을 베어서 속상했는데...

생명력이 좋았던지 낫을 비껴간 나머지가 위로는 자라지 못하고 땅으로 기며 뻗어가고 있었다.

山에서나 香氣를 느껴보고 등잔 밑에 핀 줄은 모르다 꽃을 발견하게 되어 무척 기뻤다.

뒷산에서 씨앗을 채취해와 뿌린지 이제 두 해가 되기 때문이다.

누군가가 아래쪽에 뻗은 굵은 가지 하나를 세워...




 난간 위로 올렸으니 덜 답답할 것이고 노란 꽃망울로 방긋 웃고 있어 금방 알아보았다.

 "내가 너를 소홀히 했구나! 꽃 피었다고 보여주고 싶었지?"





 우연의 일치지만 먼저 발견한 것은 단풍나무였다.

회양목 앞에 심어져있어 비슷한 색이라 보이지 않다가 단풍이 들자 눈에 확 들어온 것이다.

위로부터 단풍이 내려오는지 색의 차례가 엿보여 더욱 사랑스러웠다.

여기저기 씨앗을 뿌려놓아 그런가 단풍나무 뿌리에서도 山菊 싹이 나와 左右로 꽃이 보였으니,

기대하지 않고 뿌렸던 씨가 보살핌 없이 잘 자라고 있어 고마웠다.

그동안 무엇이 바빠 마주하지 못했을까!

집안에 있을 때보다 공기가 좋은지 단풍이 곱다...^^*





2016년   11월  6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뭘 나타냈을까!  (0) 2016.12.02
숯가마  (0) 2016.11.13
아~~~ 香氣 좋다!  (0) 2016.11.03
어머니와 꽃게탕  (0) 2016.10.26
이런 경우가...  (0) 2016.10.20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