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공주도 아니면서...

평산 2022. 7. 24. 11:04

 지난 일주일동안 잠을 많이 잤다.

숲 속 공주도 아니면서... ^^

밥 먹고 의자에 앉아 있으려면 눈꺼풀이 무거웠다.

그럼 망설이지 않고 누웠다.

여름이라도 시원했던 한 주일이라 다행이었다.

 

 

 

 날짜보다는 요일에 익숙했는데...

잠을 많이 자다 보니 요일에 대한 감각도 없어졌다.

토요일 퇴근시간을 잊은 것이다.

저녁 먹고 온다는 소리에 밤 10시를 생각했는데

 

 늦는다는 사람이 저녁시간에 돌아왔다.

식사를 하고도 보통 퇴근시간보다 일러서

다들 피곤하니까 서둘렀나 싶었지만

내가 토요일임을 잊어 그런 것으로 지금

생각하니 5시에 퇴근해서 저녁 먹고 왔으면 

시간이 그럴만도 하였다.

 

 그리고 일요일을 또 잊어버렸다.

"당신 늦겠네, 일어나야지!".

"일요일이야!"

아~~~ 그렇구나!

일요일이구나!

 

 

 정신을 빼놓고 살고 있어서 깜짝 놀랐다.

약기운 때문이겠지만 잠을 많이 자고

누우면 또 잠이 와 신기하다가...

한참 블랙홀 유영에 눈 뜨면 배가 고프더라니

이제 평상시로 돌아와야지,

정신 차리고 살자!^^

 

 

 

 

 2022년 7월  24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콩나물 기르기(4일 완성)  (16) 2022.07.31
한자리는 못했지만...  (14) 2022.07.29
시원한 여름 동치미  (0) 2022.07.11
원예교실(금전수 심기)  (0) 2022.06.30
친구집 마실...  (0) 2022.06.23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3
Today
58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