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햇살 좋은 날!

평산 2023. 2. 23. 11:29

 동남향이지만 햇볕이 작아 겨울 동안은 추워서...

싱크대 건너편, 문간방 옆, 식탁 앞으로 화분들

옮겨주고도 영하 17도로 내려간 날에는 청소하려고

5분이나 창문을 열어놓았을까? 언뜻 보게 된 스파트필름

잎이 까맣게 변했음을 여기저기서 발견하게 되었다.

 '아이고~~~ 순간 그렇게 추웠니?'

 

 

 외투를 입지 않고 목도리도 하지  않은 채 

칼바람에 서있는 것과 같았을 거라며 뒤늦게 신문지

돌돌 말아주었다가 (창 쪽에 있던 화분은 비닐을

모조리 씌웠었음) 땃땃해진 햇살에 얼굴 내놓은 날이다.

 

 창 너머 들어온 햇볕은 비타민 D 생성에 도움

없다지만 마루가 따스하자 느닷없는 의욕이 생겨 

누렁잎 따주고 솎아주는데 2시간쯤 걸렸을 것이다. 

 

 

 잎에 먼지 뿌옇다고 힘자랑은 안되지!^^

허리 고장 나니까 화분 몇 개만 베란다로 옮겨

갈증 해소하라고 물 흠뻑 주었다. 얇은 접시에 올린

화분은 물을 조심스럽게 줘도 마루가 젖어서 엄마가

쓰시던 묵직한 절구와 다듬이 돌을 힘겹게

옮긴 후 며칠 말리기도 했었다.

 

 안쪽으로 화분을 들이며 갖게 된 결심이란,

창문 쪽 비어 있는 마룻바닥에 기름칠을 촉촉이 해서

건조함을 막자 해놓고서 여태껏 실천 못하고 있으니... ㅎㅎ

저녁이면 다시 옮기는 요 며칠 사이, 자리 잡기 전에

마룻바닥을 손놀림으로 반질거리게 해 줘야겠다.

2월의 끝자락, 겨울은 지나고 있는가!

 

 

 

  2023년 2월 23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 끓이며 약밥...  (8) 2023.03.05
냉이  (7) 2023.03.02
짜장소스 만들기  (4) 2023.02.09
팥 옹심이!  (8) 2023.01.31
서리태 콩조림  (9) 2023.01.28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