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산에서 북동쪽을 바라본 모습으로...

 

 

 어느덧 국제적인 도시가 된 서울인 만큼

야경 또한 멋있어 보이게 잘 만들었다 싶었다.

단순하게 정상에 올라왔다 내려가던 때와는 달리 

 

 

 봉수대가 있는 길목에도 접어들었는데, 하~~

사랑의 징표들이 여기저기 매달려 묵직해 보였다.

부디 모두 이루어져서 행복하게 살기를... ^^

 

 봉수대는 남쪽에만 있었나 싶었지만 제5봉수대까지 

모두 남산(목멱산) 봉수대로 집결하는 형태로 낮에는

연기, 밤에는 횃불을 피워 긴급한 상황을 전했으며 

제1봉수대: 함경도- 강원도-양주 아차산

제2봉수대: 경상도- 충청도- 광주 천림산

제3봉수대: 평안도 강계- 황해도 - 한성 무악 동봉

제4봉수대: 평안도 의주- 황해도 해안- 한성 무악 서봉

제5봉수대: 전라도- 충청도- 양천 개화산에 이르렀다.

 

 

 쉬지 않고 곧장 내려가기 시작했다.

올라올 때보다 단풍이 잘 보여서 왜 그렇지?

시야가 넓어지고 굽어 보여 그런가?^^

 

 

 억새 핀 곳을 지나 왼쪽길로 접어들면...

 

 

 오르막길을 열심히 달려와 급경사의 내리막길로

자전거 부대가 단체로 움직이면 보는 사람조차

아찔함을 선사하는 곳인데 성곽을 따라 내려가다가 

 

 

 

 남산도서관이 보여 거의 다 내려왔으리라!

우리나라 최초로 설립된 공립공공도서관이라네?

이쯤에서 버스가 있으면 타고 내려왔지만 요번에는  

발이 낮은 곳에 닿을 때까지 가보자 했다.

 

 

 멀리서 바라본 해발 480m의 남산서울타워!

 

 

 보이지 않던 성곽이 다시 나타나고...

오히려 단풍이 한창임을 느낄 수 있었다.

관광버스들이 길 옆으로 길게 이어져서...

이곳에서부터 그들이 남산에 올라갔을 리는 없고,

남대문시장에 구경 갔을까 싶었다.

 

 

 성곽이 보인 마지막 구간을 지나 

 

 

 남대문 앞에 이르렀더니 은행나무가 멋있게

물들고 있었으며 뜻밖에 방공호(?)를 만났다.

얼마 전 광화문에서 지하 방공호를 개방한다더니

이곳까지 이어졌을까 상상해 보았다.

 

 

 남대문을 지나 지하철을 타면 집까지 걸어가는

부분이 있어서 버스가 있는 시청까지 걸었는데...

마침 덕수궁 앞에서 국민연금으로 시위하는 사람들 

때문에 차가 밀리고 오래도록 기다렸었다. 애초에 

남산을 넘는다 여겼으면 간식을 챙겨 왔을 텐데

물 한 모금으로 쉬지 않고 걸어온 내가 예뻤다.

나야말로 추억 쌓기를 한 날이 되었다.^^

 

 

 

 

   2023년 11월  11일  평산.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 케이블카(권금성)  (43) 2023.11.20
친구들과 속초  (3) 2023.11.18
서울남산 오르기  (35) 2023.11.10
북한산둘레길 19코스  (16) 2023.11.06
종로구 계동이란 곳!  (33) 2023.11.02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