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겨울 찐빵 만들기

평산 2024. 1. 6. 11:39

 올겨울에는 오색찐빵 한 박스 사 먹어보고...

호빵도 여러 봉지 쉼 없이 먹었기에

요번에는 집에서 만들어 엄마께도 갖다 드릴 겸

마트 간 김에 팥 500g을 미리 마련했었다.

(동지가 지났다고 좀 할인됨)

반죽은 식빵믹스가 편하나 대형마트에도 없어서

인터넷 주문을 하려다 혹시 하며 동네 마트에

갔더니 마침 있어 준비가 쉬웠던 편이다.

 

 한가한 날에 팥을 불렸다.

몇 시간을 불려야 한다는 정석은 없고 결국은

푹 물러야 하므로 쌀뜨물 받은 것이 있어 씻었다가

여러 번 헹궜는데 삶아서 처음 물은 떫다고 버리는 사람이

있지만 껍질까지 몽땅 사용하며 그대로 삶았다.

 

 

 이따금 물을 더해주면서 소금 두 꼬집 정도 넣었고

단맛은 올리고당 조금과 꿀을 넣어 맞추었다.

엄마가 당뇨시기 때문에 단맛을 많이 넣을 수 없었고,

푹 삶아 졌을 때 숟가락으로 눌러 팥소를 만들었다.

막판에는 탈까 봐 촉촉함이 줄어들 때까지 저어주다가

식으면 수증기가 날아가 굳어지므로 적당하다 싶으면

불을 끄고 뚜껑을 열어서 식혔다.

 

 

 

 반죽은 식빵믹스에 물을 넣고 기계에 맡겼다.

기계가 없으면 물 넣고 반죽하여 담요를 덮어두면 된다.

물이 적당한 지 보다가 질어 보여 밀가루를 더 넣고

산책 다녀왔더니 이런 높이만큼 부풀어 올라와 있었다.

그대로 두면 익으며 식빵이 되지만 젓가락으로 휘저어

가스를 한번 빼주고 다시 2차 발효를 시킨 모습인데

 

 

 여전히 반죽이 진 편이어서 밀가루를 흩뿌리고

손에도 묻히면서 만들었다. 밀가루를 더 넣었는데도

그랬으며 동글동글 찜통에 넣은 모습이다.

 

 

 팥소를 넉넉하게 넣었더니 보랏빛이 맴돌았다.

냉동고에 반절은 넣어두고 엄마 뵈러 가려다 먹고

또 먹고 해서 성공하지 못했으므로 요번에는 만들자마자

며칠 전 손뜨개하신 옷을 빨아 마르자마자

얼른 입고서 찾아뵈었다.^^

 

 재료값은 만원 정도 들어 20개 정도 나왔으며...

데울 때는 전자레인지에 돌려도 좋지만 밥솥에 잠깐

넣었다가 먹으면 겉은 촉촉하고 팥은 담백하여 

겨울간식으로 남부럽지 않았다.

물론 살은 여기저기 좀 찐다... ㅎㅎ

먹고 싶으면 먹어야지, 어떻게 참을까?

 

 

 

 

   2023년  1월  6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박한 반찬 몇 가지!  (21) 2024.01.17
비둘기가 벽에다 그림을...  (22) 2024.01.11
엄마의 손뜨개 옷  (28) 2024.01.03
이따금 수세미 좋아  (24) 2023.12.23
서운하여 배추 3포기  (29) 2023.12.12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