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꽃봉오리란 의식 없이 브로콜리를 먹었다.

초고추장에 간단히 먹어도 신선한 식감에

이따금 겨울 시금치가 식상할 때 푸른 채소로 

애용하는데 요번에는 좁쌀 알맹이들이 제법 크게

보여서 꽃송이가 아닐까 유심히 살폈다.

 

 

 

 꽃송이들이구나!

세상에, 피기 바로 전 상태에서 한입에

몇 백개가 넘는 꽃송이가 넘어가겠구나.

이 많은 송이들이 꽃을 피우면 장관이겠는데?

찾아봐야겠다.

 

 

 

 두근거리며 꽃송이를 만났다.

나비 닮은 귀여운 꽃이었다.

빽빽하여 어찌 얼굴을 내밀까 걱정이더니

배추꽃과 비슷한 노란 꽃송이들이 

서로 배려하며 피는 모습이었다.

 

 

 

그러다 너도 나도 팝콘 튀겨지 듯 팡팡!

오목조목 꽃줄기가 사방으로 뻗어 서로 막히지

않는 공간 확보에 골고루 햇볕 쬐는 모습이었다.

꽃을 대하니 먹기보다 심고 싶었다.

 

 농부가 아닌 다음에야 몇 포기

심어 놓으면 예뻐서 어떻게 먹을까나!

브로콜리를 데치다 작은 알맹이들이 보글보글

자잘한 노란 꽃을 피우기까지 또 하나의

두근거리는 만남이 있었다.^^

 

 

 

 

   2022년  1월  5일  평산.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55,099
Today
163
Yesterday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