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백김치

평산 2018. 5. 18. 15:10




 백김치를 담가보았다.

고춧가루만 넣지 않고 나머지는 같다지만 궁금해서 이집 저 집 찾아보았다.

대추를 채 썰어 넣고...

배를 갈아 넣은 것 밖에 다를 것은 없었다.


 속 재료를 많이 넣는 것도 백김치에 어울리지 않는단 생각이 들었다.

맑은 색이 좋으니 쪽파와 양파(넣고 싶은 양의 1/2), 당근은 표시만, 대추채와 무채를

소금과 새우젓에 버무리고 사이사이에 넣어...

(동물성이 들어가지 않아 깊은 맛이 덜할까 간도 맞출 겸 새우젓을 넣었다.)

(대추도 있어서 넣었지 잣이나 실고추 등 고명은 맛에 영향을 주는 것 같지 않다.)

무와 배, 생강, 마늘, 대파, 양파(넣고 싶은 양의 1/2), 찹쌀풀을 다시마 우린 물과 몽땅 갈아 걸러서...

바깥 잎으로 배추를 싸 차곡차곡 담은 후 위에 부어주면 되었다.


 이틀 후 꺼내보니 노랗게 물들어 입맛을 돋우었다.

줄기 부분이 좀 심심하게 되었는데 잎하고 같이 먹으면 간이 맞는 편이라...

소금을 넣을까 하다 참길 잘했다 싶다.

물김치처럼 국물을 넉넉히 부어도 좋겠단 생각이다.





    2018년 5월 18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리에 꼬리를 물고...  (0) 2018.06.11
오디와 앵두  (0) 2018.05.23
기분전환이 필요해!  (0) 2018.04.26
빈 화분을 발견하고...  (0) 2018.04.23
가다 보니 새싹 여행!  (0) 2018.04.16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4
Today
59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