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둥그런 보름 이야기!

평산 2022. 2. 17. 11:56

 뒷산에 올랐다 마트에 들렀더니

보름날이라고 나물거리를 할인하고 있었다.

찰밥과 나물을 잘 먹으면 만들었을 텐데...

나만 잘 먹고 대부분의 나물 색이 갈색이라 힘을 얻을 겸

푸른 잎의 양배추와 오이맛 고추, 두부를 담았다.

명절에 들어온 가공식품도 남아있어서 

요즘 마트에 가는 이유는 시금치라 할 정도다.

 

 

 

 그렇게 장을 보고 집에 왔더니 보따리가 보였다.

뒷산에 가는 동안 동물치료를 위해 외출했던

낭군인데 그 집에서 담아주셨단다.

 

 햐~~~

그릇까지 마련하여 말끔하게 담은 찰밥과

나물들을 대하고 커다란 을 받았다 싶었다.

먹고서 을 좀 나누라는 뜻인가!

 

 반찬 하려다 시장 봐온 재료들을 냉장고에 넣었다.

말린 나물이지만 딱딱한 부분이 없어 오물오물...

많이 해서 몇 분과 나누는 듯했다는데

나물들에게서 향과 깊은 맛이 우러났다.

오곡 찰밥은 또 어떠했겠나!^^

 

 

 

 부럼과 떡까지 챙겨주셔서 눈으로

입으로 호강하고는 빈 반찬통을 어찌

돌려보내나 말을 건네니 오곡밥의 몇 배를 

해드려서 걱정할 것 없다네!

 

 그럼, 모르는 체 편안하게 있어도 되는지,

번호를 물어보고 고맙다는 말이라도 건네야 하나!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이야기처럼 

방 안에서 소리라도 내본다.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고맙습니다."

 

 

 

 

  2022년 2월 17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한 고추장  (0) 2022.03.14
한 가지씩 실천해 보자!  (0) 2022.03.01
바이올렛 싹이 자랐다!  (0) 2022.02.09
쿠션 커버 코바늘 뜨기  (0) 2022.01.17
참치통조림 2kg  (0) 2022.01.14
댓글
댓글쓰기 폼
글 보관함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62,864
Today
59
Yesterday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