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매화 보려고 이쪽으로 발걸음이 향했을까!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연히 꽃을 만났다.

날 보러 오라고 매화가 자석처럼 끌어당겼나 보다.

 

 

 좁다란 산길을 오르는데 앞에 가던 커다란 남자가

걸음이 느려지더니 길을 비켜주지도 않고 먼저 가라는

말도 없어 답답하던 중 평소에 내려오던 길을

만나 오늘은 다르게 올라가 보기로 했다.

그러다 매화를 만났으니 행운이었다.^^

 

 

 매화동산에 매화나무는 많지만 모조리 

피진 않았고 아직은 꽃봉오리가 한창이었다.

분홍빛을 띤 것, 약간 노란빛, 청매화처럼 녹색을 

띠는 꽃 등 봄을 만나려고 일부러 남쪽으로 향한 것이

아니었는데 매화를 만났으니 꿈만 같았다.

 

 

 내려오던 산길로 올라갔으니 그곳으로 다시 

향하는 게 마음 내키지 않아 요번에는 옆 마을로

내려온 것이 이는 과거 몇 년간 없던 발걸음이라 

매화의 이끌림에 따랐다 아니할 수 없었다.

 

 

 연둣빛이 돌았던 매화!

 

 

 겨울 동안 자랐을까, 고목에 곁가지가 제법 굵으며

파랗게 올라온 매화나무의 힘찬 모습을 마주하고

춥다고 움츠리지 않아 장하다 싶었다.

 

 

 

 무거워서 산책 갈 때는 핸드폰을 들고 가지 않는다.

집에 와서 다시 갈까 했으나 쉬고 싶어서...  

오늘 아침에 다시 매화원을 찾아갔었다.

(블로그 기자정신이라 할까!...ㅎㅎ)

 

 

 봄꽃의 대표인 매화를 보고 나니 봄맞이하러

남쪽으로 간다는 게 의미 없어졌다.

벌들도 이미 알고 붕붕거렸다.^^

 

 

 매화야, 이쪽으로 발걸음 이끌어줘서 고마워!

그 덕분에 널 발견하고 활짝 웃었구나!

 

 

 

  2023년 3월 6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 배달 사고!  (10) 2023.03.25
쪽파가 왜 이리 싸졌지?  (9) 2023.03.18
차 끓이며 약밥...  (8) 2023.03.05
냉이  (7) 2023.03.02
햇살 좋은 날!  (9) 2023.02.23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