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

길을 떠났다. 장타를 날리기로 해서 오늘은 멀리멀리~~♬~~~~~~♪~~~~

팔당역에서 이쁜, 잘생긴 얼굴들 확인하고......

음~~~~

걷다가 별안간 시야가 트여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잠시 멈추었다.

 

 

 

 햐~~

저 다리 이름이 무엇일까? 모래섬도 보이고~

강변에 있는 산이라선지 가끔씩 치맛자락 살짝 들어 보여주는 풍경이 얼마나 멋진지 말이야~~~~~

3주 만에 다시 산행을 하였네? 항상 오후에 올랐었는데 거리가 있는 산이니 9시에 집에서 출발했었다.

새벽밥 해 먹고......ㅎ

예봉산은 처음부터 가파르니 오르기 어렵다고 해서 결심을 하고, 겁이 잔뜩 들었었는데 정상까지

조금도 힘이 들지 않았다. 잘난 척 좀 보태서 산책 수준이었다고 할지~^^

 

 

 

 철문봉 쪽으로 내려가 막걸리 한잔 하자고 했었는데 속도가 제각기 달라서 기다리다가 점심도 먹어버렸다.

나무 이정표에는 정약용이 어릴 적에 놀던 山이여선지 그의 詩가 걸려 있고~

 한편, 물 건너에는 예전에 올랐던 검단산(?)이 무리 없이 잘 오르고 있는지 늠름하게 넘겨다보고 있더란다.

양쪽 산 사이의 근사한 물줄기가 우리를 응원 해주며 누렇게 넘실넘실 흘러가는 모습......

 

  

 

 

 

 

 

583m의 예봉산 정상!

오호~~♬

두물머리가 만나는 곳이었었네?

햇빛이 강한 편이였지만

산을 오를 땐 나무가 가려주고~

정상에 있으면 또 구름이 낀 듯해서

산행하기에 무척 행운이 따랐다고 할지....

 

 

 

 

 

  

 우리가 왔다고 태극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덩달아서 마음이 둥실둥실 하늘로 날아 이때까지도 살만했었다......^^

첫 번째 봉우리였는데 뭐~~~~~~하지만 이곳에서도 두 명이 무척 힘들어했었다.

 

 

 

 구비구비 산들이 겹쳐 있는 모습을 보니 깊은 산중에 온 것만 같았다.

참 평화롭구나~~하늘빛도 근사하고......^^

북한의 원자력에도 남한 사람들은 모두 불감증을 앓고 있다고 나라 밖에서는 보던데~

생각하면 무엇하리요~~차라리 불감증에 걸려서 아름다운 山도 즐기고 사는게 다행스럽지 않겠나!

 

 

 

아~~~

멋진 하늘과 들 풀.......

이 모습 하나로도 행복했어라~~

 

 

 

  가슴 후련한  이 기분~~

강물은 흘러흘러 제 갈 곳을 휘돌아가고~

우리의 여정도 돌고돌아 치달았다. 이쯤에서 힘이 들라고 했던 가~~!

아니아니, 조금 더 후에......^*^

오늘 산행을 사람들이 종주라고 했다. 총 길이 12km가 넘었고 6시간 정도가 걸렸으니......

 

 

 

지쳐가려고 할 때?

 구름이.......

 풀들이......

 힘내라고 상공에서... 이런 쇼우를 보여줬다.

우릴 위해서....ㅎㅎ...

아~~~날고 싶어라~~~예전부터 한번 해보고 싶었던 페러그라이딩~~~~~

 

 

 

 와우~~~♬

이럴 때면 하늘은 또 흐림으로 바뀌어 바라보는 눈을 신기하게도 보호해주었었다.

가끔씩 비 한 두 방울이 '후두둑~' 떨어졌는데......

시원~~~할 정도로만......^^

 

 

 

 

예봉산에서 적갑산 봉우리를 지나 운길산

정상으로 가는 길목에선?

자꾸 산봉우리를 누가 옮겨 놓더란다.

나올만하면 내리막길~

올라가면 또 내려가라 하고~

10분이라면서 한 시간이 걸리고....ㅎ

능선으로 계속 이어지지만 길이가 워낙

길어지니 발 고락도 아파오고

쥐도 약간 오려다가 저절로 풀리고......

사람이 없어 혼자 걷고 있으면 무서웠다.

깊은 산골 같은 것이......

 

 

 

 친구들 중 한명은 가다가 자신이 없다며 짧은 길로 하산을 했었고~

밤새 일 하고 와서 잠을 한숨도 못자고 왔다던 친구는 오던 길로 내려가서 잠을 잤다고 하고~

참가했지만 몸이 불편한 친구는 반대편에서 운길산 정상만 오르고 우릴 기다리고 있다가 수종사에서......

또... 한 친구는 산행이 길어 힘이 들지만 끝까지 해보겠다고 해서 시간이 좀 걸렸었다.

평산과 다른 3명이 같이 들어왔으니........완주는 그래서 5명.

 

흙산이라 포근했던 예봉산에 경치도 즐길겸 언젠가 다시 가보고 싶어질 것이다.

하지만 장딴지며 종아리가 시방 아파아파....ㅎㅎ...

쉬었다가 가야지~...♬

 

 

 

2009년   8월    23일   평산.

4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쉼'의 여행2 (양양)  (0) 2009.09.09
'쉼'의 여행1 (속초)  (0) 2009.09.07
가는 봄 붙잡아...  (0) 2009.05.18
반가운 들꽃  (0) 2009.04.15
고궁에~  (0) 2008.11.09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