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꽃향기 싣고~~

평산 2010. 10. 24. 16:13

 

 붓글씨를 쓰던 중 점심을 먹고서 짧게 산책을 했었다.

山菊이 돌담을 따라 길게 늘어져 있었으며 향기가 바람에 솔솔 코 끝에 닿았다.

山菊 茶......

들어만 왔었는데......

집에 가서 어떻게든 만들어 이 가을에 菊花 茶 한잔 마셔본다며 이 만큼의 꽃을 땄었다.

韓紙 사이에 꽃들을 조심스레 넣고서......

 

 

  

 

 

  

 집으로 갈까 하다가 문득 찾아간 곳은 어머님이 계시는 병원이었다.

집에 들어가면 나오기가 싫어질 수도 있으니 운동도 할 겸, 어머니와 넘어가는 석양빛도 함께 바라다볼 겸!

요즘은 차도가 있으셔서 움직이시니 별다르게 해드리는 것이 없어 병간호랄 것도 없다.

그냥 하루에 한번을 찾아가 뵐 뿐...

 

 한방에 다섯 분이 계시는데......

가을이 왔~ 는~ 지......

단풍이 물~드~는지도 모르시고 다들

허리가 편찮으셔서 '끙끙' 소리를 내며 누워만 계시는 척추병원~

어르신들로 골다공증이나, 추석에 애 쓰시며 삐끗하셨거나, 가을걷이에 몸을 아끼시지 않아 오신 분들이다.

맛있는 무엇을 사간 것은 아니었지만

언뜻 山菊 향기를 전해드리고 싶단 생각이 떠올랐다.

 

 작은 한 묶음의 꽃을 들고~

한분씩 누워 계시는 코끝에 山菊을 살짝 대어 드리니.....

다들 어린아이 마냥 눈을 지그시 감으시고들 '흠~흠~' 향기를 맡으시는데

내가 다 가슴이 저려오도록~

아픈 허리만큼이나 살아오신 연륜들이 있으셔서 그런지 가을 향기를 깊게 들이시며 파르르 떠시는 눈매가 그윽하셨다.

스스로 가꾼 꽃도 아니었는데 생색을 냈음에도 오히려 고마워들 하시니 기분이 으쓱해지고......

 

 몇 시간 지나 집에 오니 시들어서 누워있는 꽃들의 향기가 여전히 좋아서 그냥 말리기도 아까워

작은 그릇에 올려보았는데 세상에나!

물을 연거푸 마시며 이렇게 예쁘게 피어났지 뭔가!

어떻게, 어느 시점에 山菊 茶를 마셔야 할지 고민이 ......^^*

 

 

 

 

 

 

2010년 10월  24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 향연 (饗宴)  (0) 2010.11.14
옛날이야기에~  (0) 2010.11.05
平山은...  (0) 2010.08.27
첫사랑이라며...  (0) 2010.06.20
웃어봅시다!^^*  (0) 2010.04.0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