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양말

평산 2013. 1. 30. 18:35

 

      

   

 

    양말 개는데 얌전치 않고 뒤틀린다

    왜 그러니...

    좀 더 정성으로 개어달라는 거야?

    알았어,

    그리 해주지...

    

    다시 보는 양말..

    비슷한 듯했지만 짝이 아니었다

                

    아이쿠!

    그랬구나!

    짝이 맞지 않는다 그런거였네.

    미안해서 어쩌나! 

    짧은 시간 쑥스러웠지?

 

    그러니까 뒤틀림은...

    말 걸어온 것이구나!

    제 짝 찾아 달라 입 없는 양말이...

  

 

 

 

 

    2013년  1월  30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이후로 아무 일 없었다.  (0) 2013.05.23
어느 날 엘리베이터..  (0) 2013.02.12
그야말로 번개...  (0) 2012.11.21
日記 쓰다 보니 행운이 졸졸  (0) 2012.11.10
그 순간 재미없게 새싹을...  (0) 2012.10.30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