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서태지 공연

평산 2009. 6. 14. 14:49

 

 

 

 

         

 

 

 

 

 

 

 

 

 

 평소처럼 조용하게 보내도 주말은 행복한데

특별한 무엇이 있으면 설렘이 인다.

어쩌다 서태지 공연표 남아 나에게로까지 왔는지...

 그 것도 당일 몇 시간 전에......

 

 '용산전쟁기념관'에서 한다니

한 번도 가본 곳이 아니어서 공연을 보기 전에

일찍 서두르고 싶었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았다. 

집에서 전철을 타니 놀랍게도 30분이면 되었네?

 

 이렇게 해서 나에게 넓혀지는구나, 서울이...

우물 안 개구리에서 점점 벗어나는 날 보며

웃어보기도 한날이다.

 

 

 

 

 복잡거리는 사람들을 떠나 잠시 눈길을 멈췄던 곳.

지금 바라보고 있어도 피로가 풀릴 듯 싱그럽던 모습에

아~~~ 뒷동산에 이런 곳이 있으면 좋겠다.

돗자리 깔고서 책도 읽고 누워서 하늘도 보고...

 

 

 

 

 

 곳곳마다 사람들이 엄청 몰려있었는데

몇 시간 만에 표가 매진되었다니......

간혹 나이가 있어 보이는 사람들은 표를 사서

왔냐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마니아들이야 당연하겠지만 나처럼 '문화 엿보기'를

하러 오는 사람이면 10만 원이 넘는 티켓 살 엄두를 

낼 수 있을지, 수박이 몇 덩이 왔다 갔다 하고

감자 한 박스에 그러니, 맘껏 누려보자고 했다.

  

 얼마 전의 노란 물결과는 다르게 노랑 수건과

노랑 종이비행기 들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서태지의 상징이 노랑인가 보다.

직접 눈으로 안 보면 어찌 알겠나, 이들의 문화를...

 20~30대가 주류를 이루었다

사회생활하면서 좋아하는 공연에 참여하는 것이

이들의 즐거움일 테지.....

그 시절 라면 한 그릇이냐 커피 한 잔을

마실 것이냐로 잠깐이나마 고민했었던 또래들

모습이 겹쳐 지나갔다.

 

 

 

 

 일상은 아니겠는....

재미난 표현들을 하며 사는 모습이 즐거워 보였다.

 '젊은 날에 이래보는 것이지... 뭐~~'

당근을 씹어 먹는 모습을 연출해 주어서 고맙기도 했고...

 

 

 

 

 관객들 수준이 높았던 날이다.

'하지 말라'는 무엇을 하는 사람들은 없었으니...

공연 전 스태프진에게 허락을 받아 찍었음을 밝혀둔다.

열차표를 생각해 보면 서서 내내 가는 사람들은

참 불쌍해 보이기도 하던데, '스텐딩' 공연이라 하지만

앉는 사람이 혹시나 있는 가 했더니 공연 내내

모두가 서서 한 목소리를 내었다.

 

 악(?)을 쓰며 부르는 도입 부분의 음악들보다는...

허리라도 몇 번 돌리며 리듬을 맞춰보기에 그나마

서태지가 나았다. 시간이 가며 자연스럽게

리듬에 몸이 움직여지더란다. 오호~~~♬~

 

 마법사가 몰래 왔었는지...

무대에서 전선이 땅 밑 사방으로 연결되어 있는 듯?

발끝을 타고 무엇이 빠른 속도로 대책 없이 뻗어 올라와

온몸으로 퍼지며 찌리리릭~ 감전시켰으며~

특히나 심장에 도달하면 알싸한 느낌의 쿵쿵거림이

강렬해졌다. 드럼이나 기타와 같이 한 가지 악기의 소리를

연주해 들려줄 땐 날을 세운 칼에 하늘이 쫙 갈라지며

명쾌함이 날아왔다. 두구두구 두구럭 ~~

징징지~~~이~~ㅇ~찌그르 ~륵~♪

 

 

 

 공연을 알리는 곳곳에 '뫼비우스 띠'가 그려져 있었다.

예전에 직접 고리(뫼비우스 띠)를 만들어보고는

단순하지만 참 신비로운 발견이 구나 했었는데,

몇 바퀴를 돌아도 계속 이어져 있음에 아마도

그의 음악이 영원했으면 하는 뜻일 까나......

어떤 공연이든 몰입해서 미친 듯이 봐야 재미나겠지만

끝날 무렵에는 좁은 공간에서 '까치발'을 하고 몸을

자유롭게 할 수 없었으니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았더라면 2시간 30분여를 에구~~~

 

 

 

 

 사람들이 몰려나오기 전 밖으로 나오니

물가에 앉아서 호젓하게 공연을 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소리를 완전하게 들을 수 있고 전광판도 보이니

무엇이 아쉬우랴. 서태지 모습이야 자세히 보려면 

밖의 사람들처럼 똑같이 화면을 보았었으니... ^^

 

 'Live' 공연이라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지만

운영을 매끄럽게 하지 못했음에 아쉬웠다.

입장을 다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연이 이루어진 점이며,

기다리는 시간이 무척 오래였고 좁은 공간에 너무나

많은 관객 동원으로 표를 남발한 듯한......

운영진보다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박수를 쳐주고 싶다.

 

 

 

 

   2009년  6월  14일  평산.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안하고 고맙다.  (0) 2010.03.11
108배를 해보며  (0) 2010.02.02
너에게로...  (0) 2009.07.04
누구의 첫사랑  (0) 2009.06.18
거저 얻은...  (0) 2009.05.2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