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비 온 후 공기가 맑은 대신 기온이 낮아졌다.

어제와는 달리 티 하나 입고는 추울까 목도리를 두르고 나갔는데 참 잘한 일이다.

바람이 좀 불었으나 싱그런 봄날을 느릿느릿 마음껏 누렸다.

일 년에 며칠 있을까 말까 청명(淸明)한 날이었으니...

 '이런 날은 꼭 나가줘야 해!'





















     2018년  4월  5일  평산.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