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누가 만들었을까!(곰피)

평산 2020. 2. 22. 16:14

 

 

 

 

 

 


고무줄 묶어 돌돌 말아 곰피 내게 왔었네.

머리 푸니 꼬불꼬불 뿌리 사랑스러웠으나 미련 없이 잘랐네.

이때까지 몰랐지, 아름다움 못 알아봤지.

 

소금으로 문지르기 전 살짝 펼쳐볼 것을...

맑게 씻으니 생생하며 신비로운 작품이었네.

등뼈 길게 드리운 오돌토돌 무늬들 어떻게 만들었을까!

오글오글 와글와글 보들보들 ~~~♬

촉감놀이 제격이었네.

 

 

 

 

 

 

갸름한 얼굴로 뜨건 물에 목욕하니...

파랗게 요술부려 야들야들 꼬들꼬들 부들부들~~~ ♬

오묘한 동그라미 잠시 넋을 빼앗았네!

 

가는 줄기 모두 오고 물기 털기 네댓 번,

참을 수 없어 입에 넣으니 짭조름한 바닷물 잘근잘근 넘어갔네!

멀리 가지 않아도 기하학 무늬 전시회에

뭉글뭉글 구름 타 듯 구렁이 담 넘어가듯 

걸릴 거 없는 미끄럼으로 바다 내음 즐거웠네.

누가 누가 이런 작품 만들었을까!

 

 

 

 

 2020년   2월  22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사한 봄날에 용돈 기다려지네!  (0) 2020.03.13
일주일만에 돌아온 살림 몇 가지!  (0) 2020.03.09
山은 말이 없는데...  (0) 2020.02.15
사골곰탕의 변신  (0) 2020.02.11
별꽃 발견에 힘입어 In body!  (0) 2020.01.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