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늘상에서떠남

대천 바닷가에...

평산 2020. 11. 27. 12:53

 음식점과 카페보다는 위험성이 적을까

하룻밤 자기로 하고 대천으로 떠났다.

일 년에 몇 번 만나는 동기들이라 만나고는 싶어

의견들을 다시 들어보고 결정하였다.

 

 

 

 숙소로 들어가기 전 바닷가로 향했다.

한적했으며 구름이 몽환적으로 아름다웠다.

 

 

 

 모래사장이 물과 가까울수록 고았다.

파도가 어루만지 듯 부드러웠으며 갯벌만 있으면

심심할 텐데 물이 나간다고 했어도 가득 차 풍요로웠다. 

생각해보니 태어나 처음 가봤던 바다가 이곳 대천이다.

여고 2학년 때 수학여행 대신 해양훈련이 있었는데

바닷물이 보이기 전 무척 두근거렸던 기억과

어떻게 마련했었나 촌스럽던 연둣빛 수영복,

손을 이어 바다로 들어갔던 소녀들이 지나갔다. 

 

 

 

 걷다가 이런 무늬를 발견하였다.

누가 그렸나 지켜봤더니 조개 새끼처럼 생긴

반 투명 동그라미가 꼬물꼬물 움직였다.

친구들과 종일 움직인 모습이리라!

 

 

 

 남쪽으로는 까만 섬이 보였다.

현무암은 아닐 텐데 제주 해안을 보는 것 같았다.

아주머니들이 물 빠지자 굴을 따고 있었네?

 

 

 

 출렁거리는 물 앞에도 갔다가...

 

 

 

 예쁜 불가사리를 보았고...

돌 밑에 커다란 조개들이 보여 낑낑 파봤으나 

 

 

 

 껍질뿐이어서 그럼 그렇지... ㅎㅎ

하지만 짭조름한 굴 몇 개 따 먹었다.

 

 

 

 굴 따던 아줌마의 바구니인데...

아마 이 굴을 팔진 않을 것이고 김장하시려나?

둘은 저 멀리서 움직이지 않고 바다를 보고...

 

 

 

 무엇이 맞는다며 둘은 연신 왔다 갔다 했었다.

장사하는 사람들과 해변이 가까워 어수선했던 기억인데

이곳 대천도 말끔하게 변한 모습이었다.

 

 

 

 방풍림이 개량종 일지...

늘 봐왔던 소나무가 아니어서 궁금하기도 했다.

소나무 뒤편에 숙소가 있으나 아직 할 일이 많다네?

 

 

 

 사방이 푸른빛이라 사철나무 주홍빛

열매가 앙증맞고 따사로웠으며...

 

 

 

 해변 북쪽에 있던 스카이 바이크를 탔었다.

모래사장에서 7m쯤 높이 올랐을까!

무섭다는 사람은 안쪽에 앉았는데

일부러 내려다보면 아흐~~ 했으나 타볼 만했건만

새파랗게 질린 여인이 있었다.^^

 

 

 

 발을 구르지 않아도 되는 구간이 있었고

찬바람 없이 바다가 내려다보여 시원하였다.

앞에 서있는 건물은 짚라인 타는 곳!

줄이 바다로 희미하게 지난다.

 

 

 

 해수욕장을 돌아가면 반 건조 물고기들이 나중 나온

 

 

 

 대천항이 있으며 때가 때인지라 식당에 가지

않으려고 김장김치와 반찬 몇 가지씩 들고 와서 

 

 

 

 회를 떠 돌아왔는데 무슨 물고기였는지,

우럭 하고 뭐였더라?...ㅎㅎ

양 많은 광어를 포함했어야 한다는 아쉬움 속에

저녁을 먹으며 한 잔씩 들었고 명태 껍질 튀김과

노가리 구이를 곁들여 이야기가 줄줄이 엮어졌었다.

만나야 우정은 두터워지는 게 사실이야!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눈  (0) 2020.12.15
허브랜드 들러서  (0) 2020.11.29
덕분에 북한산성!  (0) 2020.11.15
산청 가볼만한 곳( 남사예담촌)  (0) 2020.11.09
경남 산청(대원사계곡, 산천재)  (0) 2020.11.08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