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늘상에서떠남

허브랜드 들러서

평산 2020. 11. 29. 13:56

 

  12시가 넘어 방으로 들어갔다.

이불에 솜이 들었는지 덮으면 무거우며 더웠고,

안 덮으면 어설퍼서 계속 변화(?)를 줘야 했다.

아침 7시가 넘어 해 뜨는 모습을 마주하였다.

 

 

 

 밀가루 대신 코코넛가루에 견과류를 넣어

만들어 온 빵이 무척 고소했으며 컵라면에 누룽지를

불려서 먹는 한 끼도 땀이 송글송글 시원하였다.

척척 알아서 하는 두 친구 덕분에 손에 물 안 대고 호강하다,

10시 30분쯤 숙소를 나와 바다를 한 번 더 둘러보고 

미술관과 허브가 자라는 식물원으로 떠났다.

 

 

 

 가까운 줄 알았더니 30분을 남쪽으로 달렸을 것이다.

근처에 채석장이 있는지 詩를 새긴 커다란 돌들이

넓은 마당에 가득하여 읽으며 지나가기도 했는데

전날보다 날이 풀려 따뜻하였다.

 

 

 

 식물원에 들어오니 제법 잘 꾸며 놓았다.

바위틈으로 물이 흐르고...

 

 

 

 물속에는 상어(?)들이 뛰어놀았다.

맑은 물에 한 종류만 있어 보기 좋았는데 사진을

들여다보니 오른쪽에 물고기가 보여 갸우뚱했다.

돌 위의 꽃들이 비친 것도 같고... ^^

 

 

 

 지나는 길목에 탐스러워서...

 

 

 

 가냘프며 신기했던 꽃!

 

 

 

 선인장인 줄 알았더니 '한기죽' 또는 '리본풀'이었다.

마디풀과(볏과)에 속한다나? 잔잔한 꽃과 열매,

늘어짐이 인상적이었다.

 

 

 

 물 옆에는 트리안이 군락을 이루어 싱그러웠다.

이곳을 지날 때 군고구마 냄새가 나서 잘못 맡았나?

식물에 열중하며 친구들 이외에는 보이지 않다가 

모퉁이에서 고구마 여인이 불쑥 나타나 눈이 커졌었다.

 

 

 

 열정이 느껴진 구아바꽃!

먹어본 과일인가 찾아봤더니 생소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재배한단다.

 

 

 

 물길을 빙 돌려서 서로 이웃하지 않게...

크기 별로 비단잉어를 키우고 있었는데

볼거리도 되고 좋은 방법인 듯!^^

 

 

 

 분위기를 환하게 해 주어 고마웠던 꽃이다.

 

 

 

 식물원은 자꾸만 안으로 이어져서 음식점과 

허브 판매장, 찻집과 생음악까지 있어 놀라웠다.

필리핀에서 온 듯한 여인이 팝송을 힘들이지 않고 아름답게

불렀는데 모금함을 발견하고 현금이 없어 아쉬웠다.^^

 

 

 

 넓게 산책한 후 미술관을 끝으로 집으로 돌아섰다.

가는 곳마다 한적해서 다행이었지만 상가에

사람이 없어 미안하기도 했으며 우정은 깊어지고

외식이 없어 소박한 여행이 되었다.^^

 

 

 

 

 2020년 11월  29일  평산.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싸한 공기와 하얀 눈  (0) 2021.01.08
첫눈  (0) 2020.12.15
대천 바닷가에...  (0) 2020.11.27
덕분에 북한산성!  (0) 2020.11.15
산청 가볼만한 곳( 남사예담촌)  (0) 2020.11.09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