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생활

레드향 씨앗 발아...

평산 2022. 11. 18. 11:48

 

 귤 종류가 들어갈 때쯤 레드향을 사 왔다.

그러니까 올봄 3월 말쯤이던가!

눈으로 봐도 시선도가 떨어지긴 했지만...

끝 무렵이라 아쉬움에 맛보게 되었는데 처음에는

씨앗이 없다가 몇 개 남았을 무렵에 나타났다.

 

 '어쩌나, 너도 생명인데 말이야.' 

정말이지 이제 화분 늘리고 싶은 마음 없지만 

(올해만 잎으로 씨앗으로 10개쯤 늘었음.)

어딘지 모르게 던져 놓았더니 풀보다는

귀하게 보이는 푸릇한 싹 3개가 올라왔다.

 

  '레드향인가?'

기대하지 않았으면서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동물이든 식물이든 아가는 다 예쁘다...ㅎㅎ

 

 지금은 연둣빛이 사라지고 청년다운

짙은 녹색을 띠고 있으며 꿋꿋한 모습을 보자니

힘이 절로 나서 씨앗을 버리지 않고

심어준 것이 옳은 일 잘한 일 같다.^^

 

 

 

   2022년 11월  18일 평산.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콜리플라워(cauliflower)  (10) 2022.12.12
수지맞은 파인애플  (19) 2022.12.01
개기월식 있던 날!  (8) 2022.11.15
김장을 해놔야...  (27) 2022.11.13
가을 쑥인절미 만들기  (14) 2022.11.08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