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늘상에서떠남

창경궁 마실!

평산 2023. 3. 30. 00:41

 궁궐 정문을 들어와 앞으로 흐르는 물을 금천이라 하며.

그 위에 놓인 다리를 금천교(禁川橋)라 하는데

이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은 깨끗하고 청렴한 마음으로

궁궐에 들어가라는 의미가 있었다.

물이 말라 있어 아쉽더니...

 

 

 꽃들이 흐드러졌다.

금천교 주변은 모두 매화였는데 유독 

분홍매화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었다.

 

 

 연둣빛 새싹들도 볼만하였다.

구름이 껴서 선명함이 덜 했지만 걷기에 좋았다.

 

 

 사람꽃은 어떠한가!

제대로 된 한복을 입고 물가에 처자들 서있으니

어쩜 색들을 저리 맞춰나 아름다웠다.

멋진 추억일 것이며 부럽기도 하였다.

 

 

요맘때쯤 늘어진 수양버들도 한몫을 한다.

마음이 싱그러워지는 것이다.

 

 

 고목들은 서있기만 해도 멋스러운데

앞에 철쭉이 피면 어떤 모습일지...

 

 

 우리나라의 특산물 미선나무가 곳곳에

보여 지키려는 노력이 엿보였다 할까!

 

 

 나무껍질이 매력 있었던 참느릅나무!

 

 

 능구렁이로 보였던 쉬나무,

 

 

 산전수전 다 겪은 버드나무!

 

 

 창덕궁 담과 어우러진 꽃들...

 

 

 산수유 할머니...ㅎㅎ

 

 

 4월 말이나 5월 초에 폈던 귀룽나무가

벌써 꽃봉오리를 올리고 있었다. 계절이 얼마나

빨라진 것인가! 어린순과 열매를 먹을 수 있으며

늘어짐이 기품 있고 순결해 보이는 나무다.

 

 

 잔디를 노란 연둣빛으로 물들인 것은

두해살이 풀 꽃다지였다. 자그맣고 가녀린 몸집이

군락을 이루어 보여준 위대함으로 멀리 가지

않아도 봄을 볼 수 있어 행복하였다.

 

 

 

 2023년 3월  30일 평산.

 

 

'늘상에서떠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촌(봄내길 2코스 문배마을~)  (0) 2023.04.03
강촌 구곡폭포 가는 길  (0) 2023.04.02
봄날의 화사한 청와대  (6) 2023.03.27
봄날의 국립산림과학원  (3) 2023.03.22
어쩌다 참가한 둘레길 걷기  (6) 2023.03.16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